국제

“광고 새길 대머리 찾습니다”…이색홍보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고를 새길 수 있는 ‘대머리’ 구합니다.”

뉴질랜드의 한 항공사가 이색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어 화제다.

영국 BBC 등 해외언론은 “뉴질랜드 항공 에어뉴질랜드가 새로운 서비스광고를 새길 ‘대머리’ 50명을 구한다.”고 10일 보도했다.

‘머리 게시판’의 지원자격은 대머리이거나 삭발할 의향이 있는 사람이다. 에어 뉴질랜드 측은 선발된 사람에게 1000$(약 73만원)의 개런티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선발된 ‘대머리’ 혹은 ‘삭발 지원자’는 2주 동안 뒤통수에 ‘빨라진 체크 인 서비스’를 홍보하는 ‘임시 문신’을 하고 공항을 돌아다니게 된다.

이런 ‘특이한’ 마케팅이 나온 이유는 유독 길게 줄을 서 기다릴 일이 많은 공항 시스템 때문.


마케팅 담당자 스티브 베이리스는 “길게 줄을 서고 앞 사람의 뒤통수만 보고 있는 승객을 보고 이번 프로젝트를 고안했다.”며 “앞사람 머리에 광고를 새기는 거보다 더 확실한 홍보 방법이 어디 있겠느냐?”고 이번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