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어린이에게만 보이는 ‘신기한 광고 포스터’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이들에게만 보여요!”

최근 스페인의 한 자선단체가 학대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특수 광고 포스터를 공개해 관심을 끌고있다.

사람이 보는 각도에 따라 입체감이나 변환을 주는 ‘렌티큘러 프린팅’(lenticular printing) 기술을 이용한 이 포스터는 특이하게도 어린이들에게만 메시지를 보여준다. 

일반 성인이 이 포스터를 보면 우울한 표정을 짓고 있는 한 소년만 눈에 들어온다. 그러나 어린이들이 이 포스터를 보면 소년과 함께 ‘만약 누군가에게 상처받았다면 우리에게 전화해 도움 받아라’는 메시지와 함께 전화번호가 눈에 들어온다.



이 포스터의 비밀은 바로 보는 사람의 키에 있다. 사람의 시선 각도에 따라 변화하는 ‘렌티큘러’ 기술을 적용해 키 135cm 이하 어린이들이 이 포스터를 보면 ‘모든 것’이 보이는 것.

포스터를 개발한 아나 파운데이션(The Anar foundation) 관계자는 “기존 광고는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어 학대받는 아동이 어른의 제지로 쉽게 신고하지 못한다.” 면서 “어린이만 특별히 볼 수 있도록 고안돼 쉽게 도움을 청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왼쪽은 어른에게 보이는 포스터, 오른쪽은 어린이에게 보이는 포스터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