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개그맨 “다이어트 최대 적은 삼겹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한 유명 개그맨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다이어트의 최대 적은 삽겹살”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쌍둥이 개그콤비 ‘자 탓치’(ザㆍたっち)의 타쿠야(25)는 지난 19일 새벽 블로그에 ‘걱정마, 타쿠야’라는 글을 올렸다.

타쿠야는 “오늘 아침(18일) 체중을 재보니 3kg정도 빠졌다.”고 적은 뒤 “팬들의 충고대로 음식을 꼭꼭 씹어 먹었더니 밤에 덜 먹게 됐다. 그 때문에 살이 빠진 것 같다.”고 하루 일을 전했다.

그러나 그는 “최근 다이어트를 방해하는 강적이 나타났다. 적은 한국에서 가장 대중적인 음식인 삼겹살”이라면서 “오늘 밤도 친구와 한국 음식점에 가고 말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비스듬히 기울어진 철판에서 잘 구운 삼겹살을 참기름에 살짝 찍어 김치, 파무침과 함께 상추에 싸서 먹으면 된다.”며 “그 맛은 정말 끝내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러면 안 된다는 것을 알지만 멈출 수가 없다. 입안에 퍼지는 삼겹살의 맛에 행복해진다. 입 좀 헹군다는 게 무심코 콜라를 주문하고 말았다.”면서 “콜라를 마신 뒤의 삼겹살은 더 맛있다.”는 말로 유혹에 무너진 자신의 모습을 적었다.

이날 결국 배가 부를 때까지 삼겹살을 먹은 타쿠야는 “간신히 3kg를 뺐는데 하루 만에 원래대로 돌아온 것 같다. 체중계에 올라가는 것이 무섭다.”면서 “다이어트의 길은 아직 멀었지만 너무 걱정 마, 타쿠야”라는 스스로에 대한 격려로 글을 맺었다.



글을 읽은 타쿠야의 팬들은 “그 마음 잘 안다. 힘내라!”는 응원메시지를 남기는 한편 “사진 속 삼겹살이 너무 맛있게 보인다.”며 자신들도 먹고 싶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삼겹살을 먹는 타쿠야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