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집 사면 젖소 한마리 드려요”…中 이색광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을 사면 젖소를 선물로 드려요”(買一套房子, 送一頭奶牛)

최근 중국 난징(南京)시에 “집을 사면 젓소를 선물로 드립니다.”라는 이색광고가 등장해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고 29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난징시 일대는 농가지가 아닌 일반 주택이 밀집한 곳이다. 소를 키울 환경적 여건이 구비되어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광고가 등장한 까닭은 무엇일까.

광고를 게재한 부동산의 대표는 이에 대해 “실의에 빠진 낙농업자들을 돕기 위한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멜라민 파동’으로 중국 전역의 낙농업자들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것.

이 대표는 “사비를 들여 낙농업자들의 소를 구매하기로 했다.”면서 “먹거리에 불안을 느끼는 시민들에게 직접 우유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소를 제공하고, 낙농업자에게는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 차원에서 집을 사려는 소비자들에게 일종의 혜택을 주기 위한 방침이기도 하다.”면서 “‘멜라민 파동’이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만큼 광고에 대한 문의 전화도 끊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살박이 아이를 두고 있는 난징의 한 시민은 “아이에게 어떤 것을 먹어야할지 매우 곤혹스럽다.”며 “만약 젖소를 증정한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집을 사는 사람에게는 나쁘지 않은 선택일 것 같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광고 소식을 접한 한 네티즌(219.114.*.*)은 “집은 너무 비싸 사지를 못하고, 소는 키울 곳이 없어 받지를 못한다. 결국 살 곳도 먹을 것도 없는 현실”이라고 비판했고 또 다른 네티즌 ‘bvtjcindy’는 “정부에 대한 불안 의식이 극에 달했다.”며 “실제로 직접 소를 키워 우유를 마시지 않는 한 아무것도 안심할 수 없게 됐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 같은 광고가 실의에 빠진 낙농업자들을 위한 것임에 반해 ‘멜라민 파동’을 일으킨 이들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도 늘고 있다.

한 네티즌(124.243.*.*)은 “절강(浙江)성의 낙농업자들은 문제가 없는 신선한 우유는 자신들이 마시고 나쁜 우유는 대량생산해 이익을 취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불신을 드러냈고 또 다른 네티즌(221.217.*.*)은 “저질 낙농업자들이 있는 한 녹색 식품(건강에 좋은 식품을 이르는 말)은 절대 판매될 수 없을 것”이라고 올렸다.

신화통신은 “이 같은 이색 광고는 ‘멜라닌 파동’과 살인적으로 오르는 집값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이용한 것”이라며 “국민들이 먹거리와 집 값 문제에 매우 민감해져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