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BBC서 대장금 방영해달라” 英서 서명운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에서도 대장금을 방영해달라.”

영국 네티즌들이 대표 한류 드라마 ‘대장금’을 BBC에서도 볼 수 있게 해달라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MBC가 지난 2003년 제작한 54부작 드라마 ‘대장금’은 세계 각국으로 수출돼 큰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9월 영국 대영박물관에서 특별 상영회를 가지기도 했던 대장금은 영국 네티즌 사이에서 큰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며 관심의 대상이 됐다.

이에 한 네티즌은 ‘BBC에서 대장금을 볼 수 있게 해 달라’는 온라인 서명사이트를 개설, 네티즌들의 서명을 유도하고 있다.

이 네티즌은 ‘petitiononline.com’에 대장금의 스토리를 간략하게 적은 뒤 “이 드라마는 아시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며 “이 드라마가 유럽에서도 분명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서명을 이끌었다.

이에 현재(24일 오후 5시)까지 684명의 네티즌이 서명, BBC의 대장금 방영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아이디 ‘ qtiJ’는 “제발 BBC에서도 대장금을 방영해 달라. 이 드라마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한국 드라마이며 분명 영국에서도 인기를 끌 것”이라고 올렸다.

’Matthew Salter’라는 네티즌은 “지금까지 일본·중국 등 많은 아시아 드라마를 접했지만 대장금만큼 뛰어난 것은 없었다.”며 “대장금을 보는 순간 빠져들 것”이라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토록 대장금을 보고 싶어 하는 영국 네티즌들의 서명에도 불구하고 BBC는 방영이 어렵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명사이트를 개설한 네티즌은 “BBC가 ‘평균적으로 1년에 외화 프로그램을 1편 정도만 방영하고 있으며 보통 8~10회 정도의 짧은 분량의 드라마만 방영하고 있다.’며 ‘그렇게 긴 외화시리즈를 방영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대장금의 인기는 아시아와 유럽을 거쳐 아프리카로 뻗어나가고 있다.



짐바브웨의 방송사 ZBC는 방영중인 대장금의 인기에 힘입어 ‘대장금 에세이 공모전’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짐바브웨 주재 한국대사관측은 “아프리카 60개국의 시청자들이 대장금을 시청했다.”며 “많은 아프리카 국가의 여성들, 특히 소녀들이 장금이의 영향을 받아 달라진 삶의 이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사진=imbc.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