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장예모 ‘대장금’ 연출설에 中네티즌 “버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세계적인 감독이자 베이징올림픽 개·폐막식 총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는 장이머우(張藝謀·장예모)감독이 ‘매국노 논란’에 휩싸였다.

장이머우 감독은 지난 1월 영화 ‘황후화’ 홍보를 위해 내한한 자리에서 “드라마 ‘대장금’의 팬”이라면서 “대장금을 매우 재미있게 봤다. 잘 만든 드라마”라고 애정을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드라마 ‘대장금’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의 ‘스튜디오999’측이 장예모 감독에게 영화 연출을 제의, 현재 장예모 감독 측에서는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들려왔다.

스튜디오999의 한 관계자는 지난달 23일 “장이머우 감독측에 시나리오를 보낸 상태이며 본격적인 교섭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베이징올림픽 개막식 총연출 임무가 끝나는 대로 자세한 사항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난 88년 ‘붉은 수수밭’을 시작으로 국제영화제에서 이름을 알리며 중국 영화의 선구자 역할을 한 장이머우 감독이 한국 드라마의 영화판 감독을 맡을수도 있다는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자존심도 없냐”며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중국 유명 포털사이트 ‘163.com’의 한 네티즌(61.54.*.*)은 “장이머우처럼 유명한 중국 감독이 왜 한국 드라마를 본 따 영화를 찍어야 하냐”고 반문했고 또 다른 네티즌(221.223.*.*)은 “중국 문화와 관련해서도 찍을 영화는 많다. 한국 대장금이 별거냐”며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또 “왜 하필 한국의 역사와 관련된 영화를 제작하는지 그 의도를 모르겠다.”(219.136.*.*), “장이머우 감독은 바보 같은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할 것”(221.201.*.*), “한국인이 중국 문화를 빼앗고 있는 이 시점에 말도 안되는 발언이다. 매국노와 차이가 없다.”(220.231.*.*)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 같은 네티즌들의 반응에 장이머우 감독 측 관계자는 “장이머우 감독이 영화 ‘대장금’을 연출할 계획은 당분간 없다.”면서 “현재로서는 올림픽 개회식에 주력하고 있다. 올림픽이 끝나야 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을 발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해명했다.

사진=aoyunchina.com(장이머우 감독)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