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제임스 본드 목소리만 알아듣는 英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임스 본드 목소리만 알아들어요.”

영국에 목소리를 구분하지 못하는 희귀 증상을 가진 여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소리인식불능증’(phonagnosia)이라는 이 희귀병은 뇌에 손상을 입거나 큰 충격을 받았을 때 나타나는 증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HK’ 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이 여성은 태어날 때부터 목소리로 사람을 인식하는 능력에 장애가 있었으며 현재도 딸을 포함한 가족의 목소리를 구분하지 못한다.

런던대학의 연구팀은 ‘journal Neuropsychologia’에 이 같은 희귀 증상에 대해 연구한 논문에서 “HK는 목소리를 인식하는 능력이 없기 때문에 가능한 사람들과의 전화통화를 피한 채 살아왔다.”며 “태어날 때부터 이러한 증상을 가진 사람이 발견되기는 처음”이라고 전했다.

연구팀은 HK에게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 전 영국 수상 마가렛 대처 등 유명인들의 목소리를 들려주었지만 그녀는 두 사람의 목소리를 전혀 구분하지 못했다.

그러나 연구팀을 놀라게 한 것은 그녀가 유일하게 유명배우 손 코네리(Sean Connery)의 목소리를 알아들었다는 사실이다.

숀 코네리는 영화 ‘007 제임스 본드’에서 제임스 본드로 열연했으며 중후한 목소리와 뛰어난 연기력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배우다.



연구팀의 브래드 더체인(Brad Duchaine)박사는 “그녀가 특정인의 목소리만 기억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바가 없다.”면서 “특히 단 한번도 가수들의 목소리를 기억해 본 적은 없지만 유명한 곡의 멜로디 등은 기억을 한다. 이유를 밝혀내기 위해서는 더 깊은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데일리메일(배우 숀 코네리)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