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오랑우탄 휘파람’ 언어진화와 관련 있을까?

작성 2008.12.13 00:00 ㅣ 수정 2008.12.14 00:2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오랑우탄들이 휘파람 소리를 내는 것이 초기 언어 발달 모습과 관련이 있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아이오와 대형유인원신탁(Great Ape Trust of Iowa)의 연구팀은 “오랑우탄이 가르쳐 주지 않아도 사육사가 내는 휘파람 소리를 배우고 자신의 의지대로 사용한다.”며 “이는 인간의 언어진화 과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국제 영장류 저널 Primates 최신호를 통해 주장했다.

서지 위츠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미국 스미스소니언 국립동물원에서 살고 있는 오랑우탄 들의 언어발달 모습을 관찰했다. 오랑우탄들은 사육사의 모습을 흉내 내 특별히 가르쳐 준 적 없는 휘파람을 불 뿐 아니라 휘파람 소리를 내 자신의 의사를 표현했다.


위츠 박사는 “먹이와 같은 보상물 없이 자신의 의지로 휘파람을 언어로 사용했으며 특히 같은 오랑우탄이 아닌 인간에게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매우 중요한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휘파람소리를 길게 내거나 톤을 바꿔서 내면서 의사소통을 시도한다.”고 설명한 뒤 “이는 초기 인간의 언어 모습과 흡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데일리사이언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34억원 잭팟 터졌는데…카지노 측 슬롯머신 고장 ‘발뺌’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