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휴대폰 문자’로 도주차량 세우는 기술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경찰이 도주 차량을 휴대전화로 멈출 수 있는 기술 도입을 예고해 논란이 예상된다.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내 차량을 멈출 수 있는 기술이 영국 내무부의 주도로 개발됐다고 현지 언론 텔레그래프가 지난 22일 보도했다.

과속 차량이나 도난 차량, 그리도 범죄자의 도주차량 등을 안전하게 멈춰 세우기 위한 방안이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문자 메시지를 통해 엔진을 멈추는 것은 물론 전조등을 끌 수도 있고, 경적을 울리거나 차량의 속도를 조정할 수도 있다. 만약 멈춰있는 상태라면 더 이상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같은 기술이 가능한 것은 내비게이션 등이 활용하는 위성이 있기 때문. 기술을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 자동차들에는 위성 문자메시지 수신기를 부착하게 된다.

영국 경찰은 이 기술이 도주차량의 바퀴를 손상시켜 멈추게 했던 과거의 도로 위 철침들을 대신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차량 소유자들이 개인적인 보안장치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상업적인 활용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대변인은 “치안 유지는 경찰의 의무이며 상황에 따라 위험한 차량 추격전도 불가피하다.”며 “차량을 멈출 수 있는 안전한 추격 기술은 효율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위성을 통한 사생활 통제가 가능하다.”고 비판을 가하고 있다. 이 기술 도입을 목적으로 차량마다 수신기를 달게 되면 경찰의 필요에 따라 차량의 위치를 확인하고 언제든 멈춰 세울 수 있다는 우려다.


이에 경찰은 “특별히 필요한 지역에만 한정적으로 허용할 예정이며 비판을 충분히 수용하며 준비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 원격 차량 통제 기술의 준비 과정과 도입 시기 등은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