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초전도 자동차’ 세계 최초로 日서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력 손실이 없는 초전도 모터를 사용한 전기자동차가 세계최초로 개발됐다.

아사히신문은 13일 “스미토모전기공업(住友電気工業)이 초전도 모터를 이용한 전기자동차를 세계최초로 시험 제작했다.”고 보도했다.

초전도현상이란 금속, 합금 및 어떤 종류의 유기화합물에 있어 일정 온도 이하에서 전기저항이 제로가 되는 현상이다.

지금까지 이 현상을 응용한 자기부상열차의 개발은 많이 이뤄졌지만 이를 자동차용 모터에 적용한 것은 세계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이번에 시험 제작된 이 전기자동차의 최고속도는 시속 85km이며 시속 30km에서 2시간 동안 주행할 수 있다.

이 차의 최대 장점은 모터의 회전효율이 높다는 점이다.

기존의 전기자동차용 모터는 모터 내의 코일에 구리선을 감았는데 그 경우 전기저항이 생겨 회전효율을 떨어뜨리는 문제가 있었다.

그와 달리 초전도 모터에 사용되는 선은 영하 196도로 낮출 경우 전기저항이 거의 사라져 같은 단면적의 구리선보다 200배나 많은 전류를 흘려보낼 수 있다.

이 경우 모터의 소형화가 가능해 연비개선 효과를 얻을 수 있고 같은 전기량을 사용했을 때 구리선을 사용한 자동차에 비해 주행거리가 13%정도 늘어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영하 196도까지 효율적으로 냉각할 수 있는 냉각기 개발과 자동차 제작에 드는 고비용 문제 극복 등은 초전도 자동차가 실용화되기 위해 넘어야 할 산이다.

스미토모측은 “(초전도자동차에) 흥미를 가진 자동차제조업체 등이 모여 연구를 진행해 나간다면 가까운 시일 내에 실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스미토모전기공업 홈페이지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