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장동건, 장진 감독 새영화로 4년만에 컴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장동건이 4년 만에 장진 감독의 신작 ‘굿모닝 프레지던트’로 국내에 컴백한다.

장동건의 이번 차기작은 2005년 영화 ‘태풍’ 이후 4년 만의 국내 복귀작으로 할리우드 진출작인 ‘런드리 워리어’ 이후 첫 작품이다.



장진 감독이 각본과 연출은 맡는 영화 ‘굿모닝 프레지던트’는 젊고 카리스마 넘치는 대통령, 한국최초의 여성 대통령, 임기 말 복권에 당첨된 나이든 대통령 등 각기 개성있는 3명의 대통령의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극 중 장동건은 젊고 야먕과 카리스마 넘치며 따뜻한 감성까지 가지고 있는 미남 대통령 ‘차지욱’ 역을 맡는다.

한편 장진 감독 특유의 유머와 정치, 사회적 풍자가 담길 ‘굿모닝 프레지던트’는 4월 중 크랭크인 예정이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jung3223@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