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닮았나요?”…제타 존스 ‘수잔 보일’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닮았나요?”

수잔 보일(47)의 기적같은 사연이 영화화 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미녀 영화배우 캐서린 제타 존스(39)가 영화 속 보일 역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은 “세계적으로 섹시한 이미지로 어필해 온 제타 존스 역시 영화 속 보일의 역할에 탐내고 있다.”고 전하면서 보일로 변신한 제타 존스의 가상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제타 존스는 세련되고 농밀한 섹시미를 찾을 수 없었고 대신 순박하고 다소 촌스러운 모습으로 변신했다.

특히 제타 존스는 ‘털북숭이 천사’(Hairy Angel)라는 별명을 가진 보일처럼 송충이 눈썹을 하고 부스스한 흰머리로 변신해 다소 우스꽝스럽게 보였다.

사진을 공개한 데일리메일은 “ 수잔 역을 하려면 눈썹을 먼저 길러야 한다.”면서 “지금까지 섹시한 이미지로 인기를 끌어온 제타 존스가 보일의 순수한 이미지로 변신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제타존스가 보일의 역을 맡고 싶어한다는 것과 관련해 보일의 대변인은 “보일이 답변을 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일은 지난 11일 방송된 오디션 프로그램인 ‘브리튼즈 갓 탤런트’에 출연해 볼품없는 외모와는 달리 빼어난 노래 실력을 선보여 ‘제 2의 폴포츠’라는 수식어와 함께 유명세를 탔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