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초코보이 “잘생겼다는 말 듣고싶어 개그맨한다” (인터뷰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뷰②에 이어)

‘초코보이’ 김경욱과 김태환은 본인들은 절대 우울증에 걸릴 일이 없다고 자신했다. 개인 스케줄로 이동할 때는 여전히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팬들의 사랑을 몸소 체감하기 때문에 늘 에너지 업 된다고.

“우리를 알아보고 힐끔거리거나 사진요청을 해오지만 일대가 마비되는 일은 없다.”던 김경욱과 김태환은 앞니를 드러내고 배시시 웃었다. 가끔은 그런 일들이 부담스러울 때도 있지만 그렇게 팬들의 더 구체적으로는 여성 팬들의 사랑을 만끽하며 살 수 있는 자체가 행복하다고.

-개그맨을 하게 된 이유가 좀 다르던데

우리는 정말 솔직하게 말해서 여자들한테 “멋있다. 잘생겼다.”는 말을 듣고 싶어서 개그맨 하는 거야. 정말이야. 우리가 일반인이었다면 과연 그렇게 예쁜 여자들이 좋아해줬을까. (경욱 보며)안 그래?

응, 우리 반응이 진짜 좋다니까. 우리 여자들한테 인기 꽤 괜찮아. 하하



물론 개그맨을 시작했으니까 웃기고 싶다는 욕심이 점점 커져. 그런데 솔직히 요즘에는 사람들의 수준을 맞추기가 힘들어졌어. 시청자들이 고급스러워졌거든. 항상 새로운 그림들을 원하니까 우리도 항상 똑같이 할 수 없어. 팀으로 틀에 박혀서 하는 것 보다 지금이 훨씬 좋다고 생각해. 앨범활동은 어차피 셋이 하는 거니까 여러 가지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개그맨은 항상 고충이 있어. 잠깐 쉬느라 활동을 안 하면 은퇴한 줄 알아. 솔직히 가수는 다음 앨범 준비한다고 소문내고 쉴 수 있지만 우린 그게 아니잖아. 눈에 안 보이면 다들 끝났다고 생각해.

어린 나이에 이 일을 시작해서 개그맨 후배들이 많아. 내가 후배들한테 항상 하는 말이 있어. ‘개그맨 인기 3개월이다. 사람들한테 잊혀지는 거 순간이다’ 항상 다음 아이템을 준비하고 술 여자 조심하라고 말해. 연예인 병 걸리면 큰일 난다고.

응, 연예인 병. 내가 걸려봐서 잘 알아. 나 잘난 맛에 살았었지. 지금은 깨끗하게 나았어. (김)태균 형한테 지옥훈련 받고서. 내 멋대로 살다가 순간 내가 뒤쳐져있다는 걸 느꼈거든. 이대로는 도저히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무대에서도 그렇고 지금도 서로 참 친해 보여

솔직히 우리 친해진지 얼마 안 됐어. 정말 학교 다닐 때는 둘이 별로 안 친했어. 아니 더 솔직하게 말하자면 나몰라패밀리로 활동할 때도 이렇게 친해질 줄 몰랐어. 그건 (김)재우형도 마찬가지고. 근데 ‘초코보이’하면서 서로 감이 맞는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젠 평생 같이 갈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어.

우리 셋이 그렇게 만날 줄은 몰랐어. 운명적인 만남이었다고 할까? 우연히 의기투합한 게 8개월을 함께 했어. 솔직히 팀의 존재와 중요성도 그때 처음 느꼈고. 서로가 힘들 때 도와주면서 상호보완이 되더라.

팀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컬투 형들이 많이 얘기해줘. 예전에 형들이 무대에 섰을 때 얘기를 들려줬는데 한명이 앞에서 노래하는 걸 뒤에서 지켜보는데 갑자기 마음이 ‘짜~안’해지는 걸 느끼셨대. 솔직히 그땐 이해가 안됐거든. 그런데 얼마 전에 태환이가 앞에서 신나는 노래를 부르면서 한창 까부는데 내가 ‘짜~안’해졌어.

(경욱 보면서) 왜? 왜 짠했어?

(태환 보면서) 모르겠어. 너만 갑자기 슬로우 장면으로 보이면서 내 마음이 이상했어. 우린 서로에게 점점 반해가고 있어. 내가 못하는 걸 태환이가 메워주고 반대로 내가 태환이를 도와줄 수도 있으니까. 완벽한 그림을 그리는 건 굉장히 힘들지만 빈 공간을 서로 채워주려고 하는 거지.



-앨범은 가수가 하고 싶어서 내는 거야? 아니면 개그를 위해서야?

솔직히 반반이야. 가수가 되고 싶어서 낸 것도 있고 개그맨으로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기도 하고.

솔직히 말해서 이쪽일 꿈꾸는 사람 중에 가수로 무대에 서고 싶다는 꿈 안 꿔본 사람 없을걸. 그 루트를 모르니까 막상 시작을 못하는 건데 다행히도 우리는 나몰라패밀리로 시작을 했지. 근데 내가 나름 선경지명이 있었나봐. 개그를 하다보면 언젠가 음반을 낼 수 있을 거란 기대를 갖고 있었거든. 하하

우리 둘 다 공연에 대한 욕심이 정말 많아. 내 무대니까 뭐든 많이 보여줘야 하잖아. 돈 내고 오신 관객들에게도 충족을 느끼게 해줘야 하는 거고. 우리 공연 보고나서 돈 아까웠다는 소리는 안 들어야지.

-그럼 가수로 무대 섰을 때가 희열이 더 크겠네?

경, 태 (동시에) 그건 절대 아냐.



가수로 섰을 때 보다 개그맨으로 박수 받고 환호성 들을 때가 더 큰 희열을 느껴. 관객들이 실컷 웃고나서 나중에 박수 쳐줄 때 가장 큰 기쁨을 느껴.

가수무대랑 개그무대 매력은 정말 달라. 둘 다 계속 느끼고 싶어. 관객들과 우리가 같이 어울리고 즐기는 자체가 너무 좋은 거 같아.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사진=유혜정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