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UFC 댄 하디 “내 격투기술은 태권도가 바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출신 UFC 파이터 댄 하디(26)가 자신의 격투 기술이 태권도를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종합격투기 무대에서 타격기술은 무에타이나 복싱을 응용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눈길을 끄는 발언이다.

댄 하디는 영국 격투대회 CWFC(Cage Warriors Fighting Championship) 라이터급과 웰터급 통합 챔피언을 지내고 UFC에 영입된 선수. 이적 후에도 2전 전승을 거뒀다.

댄 하디는 지난 3일 영국 언론 ‘미러’와의 인터뷰에서 “6살 때부터 태권도를 수련해왔다.”면서 “나의 타격 스타일은 태권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태권도는 한국의 전통 무술이며 현재는 올림픽 스포츠”라고 소개한 그는 “내가 사용하는 많은 발동작과 타격 후 다시 빠져나오는 움직임 등은 상당 부분 태권도에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권도를 바탕으로 한 이런 타격 스타일은 (내가) 상대보다 기술적인 우위에 있게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댄 하디는 종합격투기 무대에서 태권도의 유용성을 인정하면서도 다른 무술들을 접목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태권도는 매우 빠르고 기술적이지만 안면에 펀치를 허용하기 쉽고 테이크다운 방어가 어렵다.”면서 “나는 복싱과 무에타이의 기술들을 접목해 더 높은 수준의 타격기술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태권도를 바탕으로 푸시킥(상대를 밀어내듯 차는 무에타이 기술)을 사용하면 훨씬 빠르고 효율적인 기술이 된다.”고 예를 들었다.



댄 하디의 이같은 발언은 태권도를 기반으로 하는 입식격투대회 ‘무신’의 개막(7일)을 앞두고 태권도의 실전 격투 효용성 논쟁을 벌이고 있는 팬들 사이에 새로운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댄 하디는 오는 14일 독일 퀼른 랑세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99 - THE COMEBACK’에서 마커스 데이비스(35·미국)와 경기를 갖는다.

사진=mmabay.co.uk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