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탈모증’ 펭귄, 잠수복 입고 ‘첨벙첨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잠수복 입은 펭귄 보셨어요?

일종의 탈모증으로, 깃털이 지나치게 빠져서 차가운 물에서 수영할 때 어려움을 겪었던 펭귄이 ‘맞춤 잠수복’을 입고 나타났다.

‘랄프’라는 이름을 가진 이 펭귄은 ‘훔볼트 펭귄’(Humboldt penguin)종으로, 태어났을 때에는 깃털이 많았지만 자라면서 머리 아랫부분의 깃털이 대부분 빠져버려 수영을 어려워했다.

펭귄의 깃털은 촉촉하고 물이 잘 스며들지 않아 방수복 역할을 하며, 몸을 몇 번만 털면 금방 털이 말라 추위를 견딜 수 있게 도와준다. 하지만 랄프는 깃털이 없어 온도조절이 어렵기 때문에 하루에 한 차례 밖에 수영을 할 수 없었다.

또 햇볕에 심하게 탈 위험이 있어 3주 동안 우리 밖으로 나오지 못할 때도 있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마웰 동물원(Marwell Zoo) 관계자가 펭귄에게 맞춤 잠수복을 선물했다.

이 잠수복은 사람이 입는 잠수복의 다리부분을 잘라 만든 것으로, 고무로 되어있어 몸이 쉽게 물에 젖는 것을 방지한다.


사육사 헬렌 제프리는 “랄프가 잠수복을 입자 다른 펭귄들이 오랫동안 이에 관심을 보였다.”면서 “랄프가 친구들과 마음껏 수영을 즐기는 모습을 보니 매우 뿌듯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사육사 데이비드 화이트는 “깃털이 많이 빠진 상태이긴 하나 건강상태는 무척 양호한 편”이라면서 “랄프는 스쿠버 잠수복을 입은 최초의 펭귄”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