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100m ‘6.13초’…세계에서 가장 빠른 치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사인 볼트, 따라올테면 따라와 봐!”

지금까지 알려진 치타의 최고 속력을 뛰어넘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치타’가 공개됐다.

‘사라’(Sarah·8)라는 이름의 이 치타가 100m를 돌파하는데 걸린 시간은 고작 6.13초.

사람과 동물을 비유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지만, ‘총알탄 사나이’ 세계 육상스타 우사인 볼트의 최근 기록(9.58초)보다 3초 정도 빠르다.

사라의 기록을 측정한 곳은 미국 신시내티 동물원의 치타사육시설이 만든 특별 코스다.

이곳 연구원들은 그레이하운드(시력이 높고 달리기 속도가 빠른 사냥개)를 미끼삼아 사라의 기록을 측정했다. 그 결과 이전 최고 기록인 남아프리카 수컷 치타의 6.19초 보다 0.06초 단축한 기록이 탄생했다.

이 기록은 두 번째 시도에서 달성한 것으로, 사라는 총 세 차례 시도에서 각 6.16초, 6.13초, 6.33초의 기록을 냈다.



신시내티 동물원 관계자는 최근 전 세계에서 치타의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고 있다고 강조하며,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치타 보호에 앞장서려고 기록을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치타는 ‘국제자연보존연합’(International Union for the Conservation of Nature)이 발표한 멸종위기동물 리스트에 올라 있으며, 해마다 개체수가 급감하는 추세다.

사진=Barcroft (세계에서 가장 빠른 치타 ‘사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