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언론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열차 만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열차’를 만든다.

중국 일간지 차이나 데일리는 “중국이 경제 수도 상하이에서 베이징을 연결하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열차’를 2012년까지 완공할 예정”이라고 1일 보도했다.

이번에 발표한 ‘총알열차’의 예상 속도는 시속 380km. 현재 상하이에서 베이징까지 10~12시간 걸리는 여행시간을 약 5시간 이상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철도청 고위 기술직 관계자는 “우리는 2년 안에 시속 380km를 낼 수 있는 열차를 완공할 자신이 있다.”고 주장하며 “초고속 열차 제조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섭렵했고 공정과정에서 혁신적인 성과도 거두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새로 지어질 상하이-베이징 노선은 자그마치 1318km에 이르는 거리기 때문에 “완공될 경우 가장 길고 빠른 철도가 될 것”이라는 게 신문의 분석이다.

이에 앞서 중국은 지난 7월 베이징 올림픽을 위해 베이징과 톈진사이 철도 노선 운행을 시작했고 이때 이미 기차 속도가 시속 350km에 달해 시속 380km 목표에 장밋빛 희망을 실어준 바 있다.


신문은 “중국이 노후한 철도 노선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그 동안 수 조원을 투자했다.”며 이번 철도가 완공되면 항공사에도 영향을 끼쳐 승객 유치 경쟁을 유발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