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무한도전 달력’ 3일만에 무려 15억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제작한 2010년 달력이 예약 판매를 시작한지 3일 만에 15억 원대의 폭발적인 수입을 올렸다.

MBC 측은 “지난 4일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한 2010년 무한도전 달력이 9시간 만에 약 10만부가 팔렸고, 6일까지 30만부 이상 팔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달력과 함께 판매된 ‘무한도전’ 다이어리도 약 1만 7천부가 팔려 총 판매액 15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무한도전’ 달력과 다이어리는 지난 4일 오전 10시부터 MBC티숍과 인터넷쇼핑몰 GS이숍에서 예약 판매를 실시했다. 이에 MBC티숍은 한때 접속자가 몰려 사이트가 마비되기도 했다. 올해 ‘무한도전’ 측은 탁상 달력(3900원)과 벽걸이 달력(4900원) 외에도 다이어리(1만 5000원)를 새로운 품목으로 추가했다.

‘무한도전 달력’은 지난해 약 50만부가 팔리는 기염을 토하며 20억원 대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현재의 판매 추세로 볼 때, 2010년 ‘무한도전 달력’은 지난 기록을 무난히 넘어설 전망이다.



지난해 ‘무한도전’ 측은 제작비를 제외한 달력 수익금을 전부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부해 시선을 모았다. 올해 달력의 수익금 역시 불우이웃돕기와 아프리카 어린이 구호 등에 쓰일 예정이다.

사진 = MBC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