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무도’ 노홍철 “다이어트 성공, 나도 짐승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예능프로 ‘무한도전’(이하 ‘무도’)의 노홍철, 정형돈, 길이 다이어트에 성공해 ‘몸꽝’에서 ‘몸짱’으로 거듭났다.

‘무도’는 지난 3일 방송에서 다음 회 예고편을 통해 멤버들의 다이어트 결과를 살짝 공개해 시청자들을 애달게 했다.

앞서 2010년 1월 초 노홍철과 정현돈 그리고 길은 ‘다이어트로 탄탄한 몸매 만들기’ 미션에 도전했다. 그간 세 사람은 체중 감량을 하기 위해 비지땀을 흘려 왔다. 결국 한층 날렵해진 몸매를 선보인 ‘몸꽝 삼총사’의 결실이 예고편을 통해 공개된 것.

특히 장윤정과의 결별 등으로 시련을 겪었던 노홍철의 몸매는 몰라보게 달라졌다. 식스팩 복근은 물론 말 근육처럼 탄탄한 이두박근으로 다져진 몸을 만들어 시선을 모았다.

한편 미션을 수행하기 앞서 노홍철은 ‘초콜릿 복근’을 만들겠다고 선포했고 정형돈과 길은 연초에 각각 10kg, 20kg 감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만약 미션에 실패할 경우 해당 멤버는 벌칙으로 삭발을 한다는 규칙을 세워 둔 상태다.

사진 =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서울신문NTN 김경미 기자 84rornfl@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