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9번째 아이 낳은 43세 美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19번째 아이를 출산한 43세 산모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아칸소 주에 사는 미셸 더가는 얼마 전 19번째 아이인 조시 브룩클린을 출산했다.

조시는 미숙아로 태어나 현재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한 상태지만, 몸에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셸은 1984년 17살 때 남편 짐 밥을 만나 결혼했고, 1988년 첫째 아들인 조시를 시작으로 총 18명의 아이를 출산했다.

평균 18개월에 한 명씩 아이를 낳은 미셸은 얼마 전 21살 된 큰아들이 아이를 낳으면서 할머니가 됐지만, 가족 늘리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결국 쌍둥이 두 쌍을 포함해 아들 11명과 딸 8명을 둔 대가족을 이뤘고, 각종 리얼리티쇼와 토크쇼에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미셸은 “나이가 42세가 되면서 더 이상 아이를 가질 수 없다고 생각했지만, 19번째 아이를 임신했다는 사실을 안 뒤 매우 기뻤다.”면서 “아이들은 신이 내린 선물이다. 힘닿는 데까지 아이를 낳고 싶다.”고 밝혔다.


남편인 밥은 “함께 도우며 서로에게 최고의 친구로 지내는 것이 우리 집안의 목표”라며 “아이들은 모두 집에서 교육받으며 큰아이가 아래동생을 돌보기 때문에 양육에 큰 어려움을 느끼진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디스커버리 채널은 이름이 모두 J로 시작하는 미셀의 아이들을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내년에 방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