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섹시가이는 어디로”… ‘몸꽝’으로 변한 석호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인기 드라마 ‘프리즌 브레이크’에서 탄탄한 몸매와 인상적인 연기로 인기를 얻은 배우 웬트워스 밀러(37)가 드라마 출연 당시와는 180도 달라진 몸매로 팬들을 놀라게 했다.

마이클 스코필드란 배역 때문에 국내에서 ‘석호필’이란 애칭으로도 유명했던 밀러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친구와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공원을 산책했다.

현지 취재진의 눈길을 잡은 건 드라마 속에서와는 완전히 달라진 밀러의 외모.

극중 밀러는 화려한 문신을 새긴 탄탄한 몸매를 자랑, 섹시 배우로 등극했으나 드라마를 마친 뒤 체중이 많이 불고 스타일 관리도 제대로 하지 않은 듯한 모습이었다.

헐렁한 티셔츠로도 불룩하게 튀어나온 아랫배를 숨기지 못했으며 트레이드마크와도 같았던 삭발 헤어스타일은 사라지고 대신 부스스한 곱슬머리가 지저분하게 기른 모습인 것.



당시 그를 본 한 기자는 “밀러가 앞을 지나가는데도 한참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외모의 변화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밀러만은 아무렇지 않은 듯 친구와 웃으며 여유롭게 산책을 즐겼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밀러는 한국 영화와 드라마 진출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국내 할리우드 에이전시 대행사 M2 리더스 엔터테인먼트는 “밀러가 국내 영화 및 드라마 출연을 검토하고 있다.”고 이달 초 밝힌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