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 매콤하면서 맛있다”…백열전구 즐겨 먹는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의 애호식품은 바로…”

중국 쓰촨성에 사는 왕셴쥔(54)는 남다른 기호식품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보통 사람이 과자를 먹거나 우유를 마실 때 그의 입에 들린 것은 다름 아닌 백열전구. 그는 백열전구의 유리부분을 깬 뒤 이를 잘게 부수어 삼킨다.

그는 “어렸을 때 우연히 두꺼운 생선가시를 삼킨 적이 있는데, 이상하게도 아무렇지 않았다.”면서 “이후 호기심에 백열전구를 깬 유리를 먹어봤는데, 역시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12살 때부터 40년이 넘게 먹어온 백열전구의 개수는 무려 1500여 개. 매일 먹는 것은 아니지만, 꾸준히 거르지 않고 먹고 있다고 한다.

그는 “아침으로만 먹을 뿐, 다른 시간에는 먹지 않는다. 또 하루에 하나 이상은 먹지 않는다.”는 규칙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처음에 먹기 시작할 때는 조각조각을 삼켰는데, 이후에는 조각을 물에 타서 함께 마시기도 했다.”면서 “매콤하면서도 맛있다.”고 주장했다.

왕씨의 가족들은 그의 건강을 염려해 진찰을 받게 했지만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왔다며, “특이한 식습관을 막을 방법이 없다.”고 우려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