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빈 방에 빗자루·각목…‘최악의 전시예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텅 빈 방에 빗자루와 각목 등이 널브러져 있는 모습을 돈 내고 구경하는 사람들이 있을까.

영국 버밍엄 이콘 갤러리(Ikon Gallery)에서 이 같은 전시가 실제로 있었다. 현대미술 작가 수잔 콜리스의 작품이다.

전시실에서 볼 수 있는 것은 버려진 못과 비어있는 양동이, 무성의하게 잘려진 나무토막 등 이제 막 공사를 끝낸 사무실을 연상케 하는 물건들 뿐이다. 다소 황당한 이 시도를 영국 뉴스사이트 ‘오렌지’는 ‘영국 최악의 전시’라고 소개했다.

관람객 그래함 화이트하우스(40)는 “개념미술은 분명 예술의 하나이지만 이건 우스운 상황”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건 사기일 뿐이다. 안으로 들어섰을 때 ‘설마 이걸로 끝은 아니겠지’라고 생각했다.”면서 “이런 것을 돈 내고 봤다니 스스로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른 관람객은 “들어서자마자 ‘내가 잘못 들어왔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속은 기분”이라며 “많은 전시를 다녔지만 이제것 본 것 중 최악”이라며 화를 냈다.



사람들을 당혹스럽게 한 이 작품의 제목은 ‘당신에게 빠진 이후로’(Since I Fell For You). 작가 콜리스는 “때로 어떤 작품은 대충, 시간도 들이지 않고 되는대로 설치한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의 마케팅 매니저 레베카 스몰은 “미완성처럼 보이지만 가까이서 보면 중요한 의미가 담겨있다.”면서 “작품을 다시 보면 분명히 흥미를 느낄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orange.co.uk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