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리2개에 눈3ㆍ입2개 ‘괴물 송아지’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리 2개 달린 송아지가 세르비아에서 탄생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송아지는 태어나자마자 시한부 판정을 받았으나 주인의 지극정성으로 한 달 째 건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달 세르비아 소포카니에 있는 한 농장에서 완벽한 형태의 얼굴을 한 머리에 이목구비가 완전하지 않은 또 하나의 머리가 달린 송아지가 태어났다.

이 송아지는 두 머리에 눈 3개와 입과 코 2개씩을 가졌다. 몸은 완벽한 형태이며 태어난 지 2주 만에 몸에 비해 다소 무거운 머리를 들고 걸음마를 시작했다고 현지 신문들이 전했다.

농장을 운영하는 라도머 티모티제비크는 “송아지가 태어났을 때 머리가 2개인 걸 보고 깜짝 놀란 건 사실이다. 그러나 송아지의 가녀린 움직임을 보고 생명의 탄생을 감사하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현지 수의사들은 주인에게 안락사를 권했다. 태어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 목숨을 잃기 때문에 차라리 편안하게 죽는 방법을 조심스럽게 조언한 것. 그러나 주인은 “신에게서 받은 선물인 이 생명을 내버릴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주인은 지난 한 달 간 젖을 잘 물지 못하는 송아지에 아침저녁으로 우유를 먹였다. 어미 소를 대신해 지극정성으로 보살폈고 태어난 지 한 달 째인 송아지는 더 없이 건강한 상태다.

티모티제비크는 “태어난 지 한달이 지나자 몸집이 제법 커지고 걸음도 안정됐다. 이 가여운 동물이 고통을 받지 않도록 죽는 날까지 보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한 몸에 정상적인 눈코입을 가진 2개의 머리를 가진 송아지가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부근 한 농가에서 태어나 세상을 놀라게 했다. 이 송아지 역시 안락사 되지 않고 한 달 째 건강하게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