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상어 대가리 통째로” 中대형마트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m가 넘는 상어를 분해해 판매한 중국의 대형마트가 전 세계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잔인해 보인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해당 마트 측은 판매 허가를 받았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세계 각국에 매장 여러 곳을 둔 중국의 한 대형마트는 최근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낸 상어대가리 여러 개를 수산물 코너에 올렸다.

수족관에서만 보던 상어를 마트에서 보자 신기함을 감추지 못한 아이들은 호기심을 한껏 품을 눈으로 몰려 들었으며, 일부 고객들은 휴대전화기를 꺼내들고 사진을 찍는 등 상어에 관심을 보였다.

마트 측은 “허가를 받은 업체에서 양식된 제품”이라고 소개했으나 상어의 입을 벌리려고 당근을 물린 모습이 잔인해 보인다고 일부 누리꾼들이 반응했다.


중국에서는 지난 2003년부터 허가를 받은 업체에 한해 양식된 동물 54종에 대한 판매를 허가했다. 그러나 지난 5월 또 다른 대형 마트가 악어의 입을 묶은 채 산채로 매대에서 판매해 뜨거운 논란이 된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