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18명 사망’ 中 살인진드기, 감기 오진피해 ‘주의경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허난성에서 ‘살인진드기’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18명이 이미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준다.

9일 중국 현지 언론들은 허난성 위생당국 발표를 인용해 2007년 5월부터 올해 9월 8일까지 최근 3년 새 허난성에서만 진드기에 물린 557명 가운데 18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진드기에 물리면 고열에 피가 섞인 가래와 함께 기침이 나오고 구토와 설사 증세가 나타나는데 이를 감기 또는 뇌염 등 다른 증세로 오진하기가 쉬워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문가들은 사망한 피해자들의 사인에 대해 “진드기가 옮기는 오리엔티아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돼 쯔쯔가무시병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살인진드기에 물리면, 감기증세와는 달리 혈액 내의 혈소판과 백혈구 숫자가 계속 감소하게 된다. 하지만 원인을 빨리 파악할 경우 피해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살인진드기 피해는 현재 허난성을 넘어 산둥(山東)성, 후베이(湖北)성 등 다른 곳에서도 발생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 = 중국 뉴스 화면캡처

서울신문NTN 이효정 인턴기자 hyojung@seoulntn.com

MC몽, 공무원시험 등 빌미 7년간 7번 입대연기 ‘충격’
’4억 명품녀’ 김경아 진위 논란 확산…방통심의위 심의 착수
김태희 키 160.2cm…학창시절 생활기록부 통해 인증
’얼짱’ 수영선수 김지은, 뇌성마비 딛고 MVP 차지
[NTN포토] 이채영 ‘터질듯한 가슴’
[NTN포토] 깜찍한 일본 걸그룹 SKE48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