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바퀴 빠진 채 도로 질주 ‘대륙의 트럭’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 없으면 잇몸? 바퀴 없으면 그냥 달려?”

바퀴가 빠진 채 고속도로를 질주를 해 운전자들을 공포에 떨게 한 일명 ‘대륙의 트럭’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돼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다.

중국 대형 커뮤니티 사이트인 티티 몹 등에는 최근 한쪽 뒷바퀴가 빠져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 오른쪽으로 크게 기운 대형트럭이 고속도로에서 아찔한 곡예운전을 하는 장면을 담은 사진 3장이 올랐다.

이 트럭을 직접 봤다며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트럭이 신기하게 균형을 잡으며 30분 이상 도로를 달렸다.”면서 “기울어져 있는데도 적지 않은 속도로 달려 깜짝 놀랐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다행히 우려하던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으나 고속도로를 지나던 많은 운전자들을 공포에 떨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작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기도 했으나 다양한 각도에서 사진이 찍힌 것으로 미뤄 사실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일반적인 반응이었다.


3년 전에도 중국 인터넷에 앞바퀴가 없는 채 도로를 달린 트럭이 포착돼 한바탕 논란이 된 적이 있었다. 중국 네티즌들은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데도 자신의 운전실력을 과신하는 운전자들을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