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거리 달리던 버스, 갑자기 꺼진 땅속으로 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객들을 태우고 거리를 달리던 시내버스가 갑자기 꺼진 땅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황당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9일 중국 난징시의 한 지하철 공사현장 인근을 지나던 버스가 마치 영화처럼 꺼지는 땅속으로 돌진했다. 당시 버스에는 31명의 승객들이 타고 있었으며 깜짝 놀란 승객들은 비명을 지르며 혼비백산하는 소동이 일었다.



신고를 받고 현지 구조팀이 긴급 출동해 버스 승객들을 구조하기 시작했으며 다행히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언론은 “약 4m 정도 깊이로 땅이 꺼졌다.” 면서 “지하철 공사로 주위에 땅을 파 그 영향 때문에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난징시 지하철 공사 담당자도 “조사를 해야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있으나 최근 폭우의 영향으로 땅이 침식된 상태에서 약한 지반이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멀티비츠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