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장실 갇힌 독거노인, 수돗물로 20일 기적생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에 홀로 사는 노인이 자신의 집 화장실에 갇혔다가 20일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노인은 따뜻한 수돗물을 마시며 필사적으로 버틴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일드프랑스 에손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홀로 살아온 69세 여성은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문에 달린 자물쇠가 고장 나면서 꼼짝 없이 갇힌 신세가 됐다.

단단히 잠긴 문은 열릴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화장실에는 창문이 없어서 외부로 도움을 요청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문을 두드려 누군가 이 소리를 듣고 집에 찾아오기를 기도하는 것이 그녀가 할 수 있는 유일한 행동이었다. 하지만 이웃들은 이 소리를 듣고도 밤샘공사로 나는 소음이라고 착각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1월 1일 새벽 화장실에 갇힌 그녀는 이웃이 경찰에 신고를 할 때까지 무려 3주 동안이나 따뜻한 수돗물을 받아 마시며 좁고 어두운 화장실에서 버텨야 했다.

“10일 넘게 할머니가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그녀의 집에 들어왔을 때 화장실 문에서 작은 노크소리가 났다. 문을 열자 오랫동안 음식을 섭취하지 못해 야윈 여성이 바닥에 앉아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담당 경찰은 “고령인데다가 3주 동안 음식을 먹지 못한 채 스트레스를 받아서 탈진해 있는 상태였다.”고 노인의 상태를 설명한 뒤 “곧장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 치료를 받으며 기력을 되찾는 중”이라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