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형광눈에 끔찍 몰골 …‘숲속괴물’ 미스터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숲속에 사는 귀신이 찍힌 걸까?

사슴을 잡으려고 숲속에 설치한 카메라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람의 형체가 비교적 또렷하게 찍혔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에 휩싸였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에 최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사진은 최근 미국 루이지애나 주 모건에 있는 숲에서 최근 찍혔다. 사슴의 위치를 확인하고자 설치한 카메라에 우연히 이 형체가 포착됐다고 익명을 요구한 사냥꾼이 주장했다.

그동안 인터넷에서 떠도는 심령사진과 달리 이 사진 속 형체는 비교적 또렷하게 찍혔다. 강렬하게 빛나는 흰색 눈과 긴 팔다리를 가진 의문의 형체는 땅에 잔뜩 웅크린 자세로 카메라 렌즈를 쏘아보고 있다.

이 사진을 회사의 홈페이지에 올린 사냥꾼은 “이 사진은 조작된 것이 아니라 내가 직접 촬영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의문의 형체는 카메라를 응시하다가 순식간에 숲속으로 다시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후 카메라가 고장 났지만 메모리카드로 사진을 복원에 인터넷에 공개했다는 비교적 구체적인 목격자의 주장에도 대부분 네티즌들은 이 사진의 진위 자체에 의문을 품었다. 특히 자신이 2년 전에 찍었다가 잃어버린 영상이라고 주장하는 이까지 나오면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홍보효과를 노린 영화사의 꼼수라는 음모론 역시 네티즌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2012년 6월 개봉하는 미국 액션영화 ‘스파이더맨’ 4편 개봉에 발맞춰 미공개 포스터를 이용해 궁금증을 자아내는 제작사의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것이 그 내용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