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성룡, 서정뢰와 ‘심야 키스’ 포착…연인 사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콩의 국민배우 성룡(58)이 한밤중에 여배우 서정뢰(37)와 승용차에서 키스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스캔들의 주인공이 됐다.

중화권 매체들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성룡과 서정뢰가 만취한 채 식당을 빠져나온 뒤 승용차에 타서 진한 키스를 나눴다.”고 앞 다퉈 보도했다. 성룡과 서정뢰가 평범한 친구 사이로 보이지 않았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정뢰 소속사는 친구사이의 굿바이 키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서정뢰 역시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에 “어디를 봐서 ‘만취’해 ‘격렬한 키스’로 보이는가.”라고 반문한 뒤 “정말 사람들을 잘도 속인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곧바로 성룡 측도 스캔들을 반박했다. 성룡의 소속사는 “이날 20명 넘는 사람들이 함께 모였고 서정뢰가 술을 약간 마셔서 배웅하려고 따라나온 것”이라며 “평범한 자리였다.”고 열애설을 일축했다.



성룡은 그동안 중화권 스타들과의 스캔들에 자주 휘말렸다. 특히 지난해에는 스캔들 주인공이자 1998년 성룡이 불륜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던 배우 우치리(38)가 성룡과의 사이에서 낳은 사생아 우줘린(12)을 공개해 파장이 일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