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몸무게 61㎏’ 4세 초우량아 “볼 살이 눈 덮을까 걱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또래보다 몸집이 다섯배나 큰 중국의 초우량 남자아이의 사진과 일상생활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올해 4살인 루하오는 흔히 보는 우량아와 달리, 태어날 당시 2.6㎏의 정상 몸무게였지만 3개월이 지난 후부터 급속도로 몸이 불기 시작했다.

광둥성에 사는 루하오의 부모에 따르면 키 110㎝인 이 아이는 지난해에만 10㎏이 불어났고, 최근에는 61㎏을 돌파했다.

또래보다 유독 쌀밥을 좋아한다는 루하오는 먹는 양도 친구들에 비해 3배 이상이다. 루하오의 부모는 아이의 볼살이 불어나면서 눈을 가릴 정도가 되지 않을까 노심초사 하고 있다며 걱정스런 눈빛을 감추지 못했다.

비만의 원인으로는 먹는 양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운동량으로 추측되고 있다. 아이는 평소 유치원까지 잠시 걷는 것도 극도로 싫어해 부모가 매일 오토바이에 태워 등하교를 시키고 있다.


아이의 부모는 “먹을 것을 주지 않으면 줄 때까지 울어대서 어쩔 수 없다.”면서 “루하오는 걷는 것을 매우 귀찮아하지만 다행히 축구는 좋아해서 매일 한두시간씩 뛰놀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운동 뒤 오는 허기 때문에 더 많은 음식을 찾는 아이의 모습에 부모의 걱정은 끊이지 않는다.

루하오의 아빠는 “병원 3곳을 찾아가 봤지만 서로 각기 다른 원인을 이야기했다. 아직까지도 비만의 정확한 원인은 찾지 못했다.”면서 “아이의 건강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줄까 매우 걱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