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물보호단체 선정적 화보 논란…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물보호단체가 유명모델들을 기용한 선정적인 화보의 동물보호캠페인 광고를 내보내 또 한번 구설에 올랐다.

전 세계에 지사를 가진 동물보호단체인 PETA는 인도의 인기 모델인 푸남 팬디(Poonam Pandey), 아미 그로브(Amii Grove) 등과 함께 작업한 동물보호광고 화보를 공개했다.

아미 그로브는 화보에서 옷을 모두 벗은 채 뱀 무늬를 그려넣은 뒤 카메라 앞에 서는 대담함을 보였다.

이 화보는 사람들이 뱀 가죽 등 동물의 가죽을 이용해 액세서리나 코트 등을 만들지 말자고 호소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선정성을 강조한 PETA의 광고가 구설에 오른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월 PETA는 슈퍼볼 중계에 내보내기 위해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여성모델들을 기용한 채식권유 광고를 제작한 바 있다.


당시 모델들은 비키니 차림으로 당근, 가지, 옥수수 등을 게걸스럽게 먹는데, 그 모습이 흡사 에로 영화를 연상시킨다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PETA가 논란에도 불구하고 선정적인 광고와 화보를 지속적으로 제작하는 데에는 자극적인 방식을 통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려는 계산이 깔려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으로는 최근 캐나다 출신의 세계적인 아이돌 스타인 저스틴 비버를 동물입양 캠페인 모델로 발탁하는 등 청소년을 겨냥한 광고방식을 택해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