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공부하면 형기단축!” 기발한 브라질 정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이 열심히 공부하는 재소자들에게 형기를 줄여주기로 했다. 이를 위해 아예 형기단축 공식을 법으로 제정했다.

중남미 언론에 따르면 최근 세칙이 공포된 법은 1대2 비율로 학업에 열중하는 재소자 형기를 줄여준다. 교도소 내에서 진행되는 수업에 참석해 12시간 공부하면 형기 24시간이 줄어드는 식이다.

브라질은 초등교육부터 대학과정에 이르기까지 교도소에서 뒤늦게 공부의 재미에 흠뻑 빠진 재소자들에게 죄목에 구분없이 모두 혜택을 주기로 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무슨 죄로 수감생활을 하고 있든 가리지 않고 열심히 공부하는 사람에겐 학습시간에 맞춰 형기가 줄게 된다.”고 말했다.

직업교육으로 새로운 삶을 준비하는 재소자에게도 브라질은 형기단축 혜택을 주기로 했다. 직업교육을 3일 받으면 형기는 하루가 줄게 된다.


통계에 따르면 브라질의 교도소 인구는 약 50만 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교도소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재소자는 4만 명 정도다.

브라질 법무부는 새 제도를 통해 새로 책을 잡는 재소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