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카니발의 나라 브라질서 견공 카니발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니발의 나라 브라질에서 화려한 견공 카니발이 열렸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이번 대회에선 1살짜리 골든 리트리버 종 ‘토르’가 영예의 1등을 차지했다. ‘토르’는 대회를 후원한 동물사료회사로부터 견공용 사료 14kg을 부상으로 받았다.

견공을 위한 행사는 세계적인 카니발의 도시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지난 3일(현지시각) 개최됐다. 최소한 관중 4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견공 카니발에는 견공 500여 마리가 각각 최고의 미를 뽐내며 주인과 함께 참가했다.

깃이 높은 셔츠 차림를 곱게 차려입은 개, 코믹한 중절모를 쓰고 턱시도를 빼입고 주인을 따라 나선 개 등이 관중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주최측은 대형 스피커를 설치한 트럭을 개로 분장, 행사장에서 삼바 음악을 울리며 카니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대회에 참가한 주인들의 견공 사랑을 남달랐다.

푸들과 요키를 아빠와 엄마로 둔 암컷 강아지에게 맞춘 웨딩드레스를 곱게 입혀 대회에 참가한 브라질 주민 앙헬리카는 “개인적으론 견공 카니발을 좋아하지 않지만 애견이 워낙 행사를 좋아해 참가했다.”고 말했다. 그는 “애견이 어느 때보다 즐거워하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하와이 풍의 셔츠를 입힌 애견을 데리고 대회에 참가한 78세 노인은 “이미 여러 번 견공 카니발에 참가했다.”면서 “대회에 나올 때마다 애견이 너무 좋아해 마음이 좋다.”고 말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