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화성에 외계 도마뱀?…큐리오시티 촬영 사진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또다시 화성에서 외계생명체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최근 인터넷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화성 외계생명체’ 사진을 소개했다. 마치 도마뱀을 닮은 듯한 모습의 이 사진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화성과학실험실’(MSL) 계획의 하나로 화성에서 임무수행 중인 탐사로봇 큐리오시티가 지난 2월 20일 오전 5시(우리시각) 보내온 화상이다.

그러나 이 사진은 화성 표면 사진을 면밀히 분석한 몇몇 해외 네티즌들이 UFO 전문 블로그 사이트에 올려 논란이 됐고 몇몇 매체들이 보도에 가세해 더욱 확산됐다. 



특히 유명 UFO 연구가 스콧 C. 워닝(UFO 사이팅스 데일리 운영자)도 사진 속 미확인물체가 파충류나 설치류를 닮았다고 거들고 나서기도 했다.

그러나 나사 측과 사진 전문가들의 반응은 냉소적이다.

정작 사진을 공개한 나사 측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사진영상 전문 분석가들은 일부 이미지가 큐리오시티에 장착된 카메라의 죽은 화소(데드픽셀)의 영향으로 나타난 착시 현상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