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0cm 키 차이 극복한 커플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40cm에 달하는 키 차이를 극복한 커플이 해외 언론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브라질 살리노폴리스에 사는 세계에서 키가 가장 큰 10대 소녀와 그녀의 평범한 남자친구를 소개했다.

모델을 꿈꾸고 있는 엘리사니 다 크루즈 실바(17)는 키가 203.2cm이며, 애인 프란치날두 다 실바 카르발류(22)의 키는 162.5cm 정도 된다. 그 차이는 정확히 40.7cm.

이 커플은 서로 애정 표현을 하기 위해서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키스 한 번 하려면 엘리사니가 몸을 앞으로 숙여야 하고 프란치날두는 고개를 뒤로 젖혀야만 한다.



건설 노동자인 프란치날두는 “친구들이 항상 ‘그녀를 어떻게 안아주느냐?’고 물으면 그때마다 ‘다 방법이 있다.’고 답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남들의 시선은 전혀 상관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사실 엘리사니는 성장을 조절하는 뇌하수체에 종양이 생겨 11세 때부터 키가 급격히 자라는 병을 앓았다. 그녀가 14세가 될 때 키는 이미 201cm였다고 한다. 다행히도 2년 전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을 수 있어 더는 키가 자라지 않는다.

그녀는 조그만 집에서 부모님, 여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 식구들의 키는 모두 정상이지만 자신만 키가 너무 크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상당한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고 한다.

또한 그녀는 학교에 가는 스쿨버스에 타는 것조차 힘들었다. 하지만 그녀를 더욱 힘들게 한 것은 또래 친구들의 놀림이었고 결국 학교를 그만두게 됐다고 한다. 하지만 프란치날두를 만나게 돼 너무 행복하며 모델이라는 새로운 목표도 생겼다고 엘리사니는 밝혔다.

사진=멀티비츠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