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맥도날드 매장 맞아?” 세계 최대 규모 문 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렴하고 간편한 메뉴를 판매하는 대표적인 패스트푸드 업체 맥도날드가 영국 런던에 초대형 매장의 문을 열 계획을 밝혀 눈길을 모으고 있다.

1968년 이래 올림픽 후원을 해온 맥도날드는 “오는 2012년 런던올림픽 개최시기에 맞춰 런던 스트래트포드 경기장 근처에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맥도날드 매장을 열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매장은 풋볼경기장의 절반 크기인 3000㎡규모이며, 2층으로 구성돼 있다. 직원 470명이 근무하는 이 드넓은 공간에는 좌석 1500개 이상이 배치될 예정이다. 매장은 막대한 양의 식재료를 원활히 공급받으려고 영국과 아일랜드의 농장 1만 여 곳과 계약을 한 상태다.



각국의 선수들은 물론 대회관계자와 관광객이 몰리는 만큼 올림픽 중에만 판매될 음식은 빅맥버거 5만개, 프렌치프라이 10만개, 밀크쉐이크 3만개 등 엄청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올림픽 기간에 공급되는 음식 전체의 5분의 1에 해당한다.

스티브 이스터브룩 영국 맥도날드 부사장은 전 세계 최대 규모의 맥도날드 매장 개점을 앞두고 “엄청난 기쁨”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이 매장이 영국에서 가장 붐비는 맥도날드 매장보다 3배는 더 붐비게 될 것”이라고 기대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