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주걱턱을 가진 6cm ‘괴물 말벌’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포영화에나 나올 법한 특이한 턱을 지닌 거대 말벌이 세계최초로 발견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곤충학자인 린 킴시는 최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Sulawesi)섬 남동쪽 메콩가 산에서 특이한 말벌을 발견했다.

이 말벌은 보통 말벌의 3배 크기인 6.35cm인 병정 말벌이었다. 또한 보통의 말벌에는 없는 특이한 갈고리 모양의 주걱턱을 가지고 있는데, 턱을 벌렸을 때는 자신들의 앞다리보다 크다. 다행히 벌레를 주식으로 하지만, 공격을 받을시는 인간에게도 상처를 낼 수 있다.

킴시는 이 말벌에게 ‘가루다’(Garuda)란 이름을 붙였는데, 이는 인간과 독수리가 결합된 인도네시아 전설의 동물이다.

이 말벌이 발견된 술라웨시 섬은 난장이 버펄로, 수 킬로미터에 거미줄을 만드는 거미 등 특이한 생물들의 보고이다.

킴시는 “이곳은 아직 세계가 보지 못한 특이한 생물들의 보고”라며 “이곳을 생태계 보호지역으로 선정하여 우리가 알기도 전에 멸종될 지도 모르는 생물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김경태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