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이별한 게이 펭귄 커플 중 한마리 ‘여친’ 생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눈물의 생이별’을 한 게이 펭귄 커플 중 한마리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동물원 측은 “버디와 페드로가 완전히 갈라섰다. 현재 버디는 암컷 펭귄과 사귀고 있다.”고 밝혔다.

또 “페드로는 운이 없게도 아직 상대가 없지만 의지와 노력이 부족해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간 이 수컷 펭귄들은 진한 애정 표현과 짝짓기 할 때 울음소리도 내는 등 일반 커플들과 다를바 없는 행동을 해 게이 펭귄 커플로 전세계에서 유명세를 탔다. 

그러나 지난달 동물원 측이 개체 보존 및 우수 유전자 보존을 위해 둘을 갈라놓자 각종 비난이 일었다. 종족번식을 위해 강제로 짝짓기를 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이 펭귄들을 갈라놓는 것은 동성애를 기피 또는 혐오하는 시각이 포함된 것”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토론토 동물원 측은 “아프리카펭귄이 멸종 직전에 있기 때문에 번식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짝짓기를 시켜야 했다.” 면서 “버디와 페드로는 번식기가 끝나는 내년 봄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