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서 ‘빅풋’ 잡혔다?…진위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 빅풋 진위 논란

빅풋 혹은 예티로 알려진 전설 속 ‘설인’의 존재는 언제쯤 밝혀질까. 최근 러시아 남부 잉구세티아 공화국에서 붙잡혔다는 설인이 거짓으로 드러나 아쉬움을 주고 있다.

28일 인테르팍스 통신 등 러시아 일부 매체는 지난 24일 잉구세티아 지라스콤에서 지역 사냥꾼들이 설인을 발견, 생포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장면은 현지 방송을 통해서도 보도, 일부 장면은 유튜브를 통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문제의 영상에서는 한 사냥꾼이 위협사격을 가하자 설인으로 보이는 괴물체가 사냥한 것으로 보이는 양을 두고 황급히 도망간다. 또한 다른 영상에서는 철조망 안에 역시 설인으로 보이는 물체가 있으며 한 남성이 앞에서 인터뷰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 해당 지방정부의 한 장관 역시 인테르팍스 통신을 통해 암컷으로 보이는 예티가 잡혔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히고 있어 관련 연구자들은 물론 많은 네티즌이 흥분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역 연방보안국 측은 러시아 유력 일간 리아 노보스티 등을 통해 영상의 진위를 확인하라는 상부 측 보고가 있었지만 해당 짐승의 생포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한 관계자는 “일부 매체가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정보를 확산했다. 오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진위 논란의 중심에 선 공화국의 바고딘 마르샤니 장관 역시 자신의 말에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당시 그 지역 국립공원을 홍보하기 위해 농담을 했는데 일부에서 사실인 양 보도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일부 네티즌은 러시아 정부가 거짓 해명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거나, 일부 지역정부가 예티를 지역 관광 등의 홍보 수단으로 활용하고 지적하기도 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