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삼성 태블릿PC 모델, 알고보니 애플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의가 궁금하다?

기술 저작권을 두고 전 세계 곳곳에서 법정 싸움을 벌이고 있는 삼성과 애플이 광고 시장에서도 맞붙었다.

특히 삼성의 태블릿PC 광고모델로 이전 애플의 광고에 출연한 적이 있는 여아 모델을 기용해 IT업계 및 네티즌들의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삼성의 갤럭시탭 8.9LTE 광고 중 ‘아이들 편’에 등장하는 모델인 외국 여자아이는 지난해 10월 애플의 아이폰4S광고에 출연한 모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IT전문 블로거 뿐 아니라 애플과 삼성을 ‘지지’하는 유저들 사이에서는 “삼성이 애플의 모델과 애플 광고 전략을 모두 베끼려 한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2일자 보도에서 “블로거들은 삼성이 애플의 아이폰4S ‘얼굴’을 훔친것도 모자라 애플의 광고 스타일과 느낌까지 베끼려 한다고 비난하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 관련 정보 사이트인 맥루머스닷컴(Macrumors.com)과 일부 IT웹사이트들은 “삼성이 오직 자국에서만 방영되는 광고에 한국인이 단 한명도 등장하지 않는 ‘모방 광고’를 내보내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이와 비슷한 반응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 네티즌은 블로그에 “갤럭시탭 8.9 광고의 분위기는 휴머니즘을 강조하는 전형적인 애플 광고와 유사하다.”면서 “얼핏 보면 애플 광고인지 삼성광고인지 구분이 가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삼성전자 측은 이 같은 논란과 관련해 아직 명확한 공식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