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휴대전화 배터리, 이상적인 충전은 40~8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휴대전화 배터리를 오래 쓰기 위해서 100% 충전하는 것은 피해야 할 것 같다.

최근 미국의 IT전문가 에릭 리머는 IT블로그 기즈모도(Gizmodo)에 “휴대전화 배터리는 100% 충전하지 않는 것이 좋다” 면서 “충전 이후에도 플러그를 뽑아두는 것이 상책”이라고 밝혔다.

리머는 가장 이상적인 배터리 충전량으로 40~80%, 1달에 한번 정도는 완전 방전, 32도 이상의 환경에 배터리를 두지 말 것을 충고했다.

리머의 이같은 주장은 현재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가 완전 충전 후 완전 방전 방식보다 틈날 때 마다 적당히 충전해주는 것이 오히려 좋다는 사실에 근거한다.



리마는 “완전 충전 후 완전 방전이 좋다는 인식은 과거 사용된 니켈카드뮴 배터리 때문” 이라면서 “지금은 적절한 충전량과 서늘한 온도에 휴대전화 배터리를 두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균 25도 상태에 둔 리튬이온 배터리는 매년 20% 정도 능력이 떨어지지만 40도에서는 35%까지 치솟는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