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철새를 별미로…똑똑한 걸프만 뱀상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 걸프만에 사는 일부 상어 무리는 이 일대를 지나는 철새떼를 별식으로 먹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조류보호협회(ABC)의 발표를 따르면 멕시코만에 서식하는 일부 뱀상어 뱃속에서 조류 사체가 발견됐다.

미 도핀섬 해양연구소(DISL)의 마커스 드라이먼 박사가 이끈 연구팀은 지난 2006년부터 앨라배마 연안의 어류 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드라이먼 박사는 지난 2009년 정기 샘플링 조사에서 전자태그를 붙이기 위해 갑판위로 올린 한마리의 뱀상어가 “깃털을 쏟아 냈다”고 회상했다.

전 세계의 다른 해역에 사는 뱀상어 역시 펭귄 같은 해양 조류를 먹이로 섭취하기도 하기 때문에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고 한다.

하지만 드라이먼 박사는 자신의 실험실에서 조류 사체를 조사한 결과 이는 육상 조류로 판명됐다.

이에 드라이몬 박사는 지난 2년간 앨라배마 해안에서 8~16km 정도 떨어진 멕시코만 일대에서 총 50여마리의 뱀상어를 포획, 그 뱃속을 조사했다.

그 결과 절반이 넘는 상어 위속에 깃털과 부리 같은 조류 부위가 발견됐고, 이후 유전자 분석을 통해 이들 사체는 딱따구리, 풍금조, 들종다리, 캣버드, 킹버드 등 다양한 육상 조류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미조류보호협회의 ‘조류 충돌’ 문제 담당자 크리스틴 셰퍼드는 “석유 시추기지의 불빛이 철새의 방향 감각을 잃게 하여 이들 조류가 시설과 충돌하거나 힘이 다 빠져 바다에 빠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추 기지와 충돌해 목숨을 잃는 조류의 수는 지난 2010년 발생한 멕시코만 기름유출 사고 피해보다 많다고 한다.

이어 셰퍼드는 “이들 상어가 쉽게 먹이를 구하기 위해 바다에 빠진 조류를 노렸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드라이먼 박사는 “조류를 먹이로 삼는 상어는 연구가 더 필요하다”면서 “우연이라고 하지만 일종의 환경 피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조사 결과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