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고 일어나니 내 통장에 ‘11조원’ 황당 입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룻밤 사이에 내통장에 11조원이?

지난 15일(현지시간)아침 인도에서 교사로 근무중인 파리자트 사하는 인터넷으로 자신의 은행계좌를 열어보고는 깜짝 놀랐다.

자신의 통장에 무려 4900억 루피(약 11조원)가 입금되어 있었던 것. 사하는 하루아침에 서류상(?)으로는 세계적인 조만장자가 됐다.

사하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내 월급은 3만 5000루피(약 80만원) 정도로 인터넷으로 잔고를 확인중이었다.” 면서 “계좌에 4900억 루피가 찍혀 있는 것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고 밝혔다.

사하의 통장에 입금된 4900억 루피는 인도의 1년 교육예산과 비슷한 수준이다.      

사하는 곧 해당 은행에 근무하는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너희 은행에 돈이 넘치는 모양이다. 내 계좌에 어마어마한 금액이 입금됐다.”고 사실대로 털어놨다.

이같은 사실을 전해들은 은행 측은 부랴부랴 원인 파악에 나섰으며 해당 계좌의 인출을 금지시켰다. 그러나 여전히 정체불명의 이 돈은 사하의 계좌에 묶여 있는 상태.

사하는 “내 돈 몇푼은 은행측으로 부터 돌려받았으나 이 거액의 돈은 여전히 내 통장에 있다.” 면서 “얼마나 오랫동안 가지고 있어야 할지 난감하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