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얼굴에 털이 수북 ’늑대인간 세자매’ 충격 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리부터 발끝까지 털로 뒤덮이는 일명 ‘늑대인간 신드롬’으로 고통받는 인도의 세 자매 소식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9일자 보도에 따르면 인도 마하라슈트라주(州) 푸네에 사는 사비타(23), 모니샤(18), 사비트리(16)자매는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로부터 범발성다모증(汎發性多毛症)유전자를 물려받아 온 몸에 털이 가득한 증상을 보여왔다.

특히 눈 주위와 이마, 코 등 이들 자매의 얼굴은 일반인과 확연히 구별할 수 있을 만큼 과한 털로 뒤덮여 있으며, 이를 없애기 위한 민간요법 등을 시도해봤지만 단 한 번도 성공하지 못했다.

‘늑대인간 세 자매’의 어머니인 아니타(40)는 총 여섯 명의 딸을 출산했지만, 희귀 증상을 보인 것은 세 자매뿐이다.

세 자매에게 유일한 희망은 털을 제거하는 레이저 수술이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워 병원조차 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어머니 아니타는 “12살 때 남편과 결혼할 당시 남편의 얼굴을 보지 못한 채 식을 올렸다. 만약 남편이 ‘늑대 인간’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면 결혼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내가 남편과 결혼해서 아이를 낳지 않았다면, 딸들이 지금처럼 고통 받지는 않았을 텐데…”라며 안타까워했다.

큰 딸인 사비타는 “학교에 갈 때마다 친구들에게 ‘괴물’, ‘늑대인간’ 이라며 놀림을 받아야 했다.”면서 “나의 꿈은 수술을 받은 후, 다른 여자들처럼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지에서는 ‘늑대인간 세 자매’를 돕기 위한 모금행사가 진행 중이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