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몸무게 7㎏넘는 ‘중국 최고 우량아’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 대륙에서 가장 우량한 신생아가 탄생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허난성 신샹시에서 태어난 ‘춘춘’은 몸무게 7.04㎏으로 태어났으며, 공식적으로 중국에서 가장 몸집이 큰 신생아로 기록됐다.

춘춘의 아버지는 “용의 해를 맞아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춘춘의 탄생을 길조로 여기고 열심히 키우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는 임신 당시 다른 산모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과식하는 일도 거의 없었다.”면서 “이렇게 ‘건강한’ 아이가 태어날 줄은 몰랐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춘춘의 어머니 역시 “첫째 임신 때와 달리 몸이 많이 무겁고 힘들어서 4.5~5㎏정도의 아이가 나올 거라고 예상했는데, 7㎏이 넘는다는 사실을 알고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아이의 출산을 지켜본 산부인과 전문의에 따르면 춘춘의 몸집은 일반 신생아에 비해 2배에 달하며, 다행히 산모와 신생아 모두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08~2010년 사이 중국에서 7㎏에 가까운 신생아는 3명이며, 이중 춘춘은 공식적으로 중국에서 가장 큰 신생아로 기록됐다.

현재 기네스 기록에 올라있는 ‘가장 큰 신생아’ 챔피언은 1879년 미국 오하이오에서 태어난 10.8㎏의 우량아지만, 안타깝게도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