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마이너리티 리포트?’ 성별 인식하는 광고판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 등장한 타켓팅 광고가 현실로 등장한다.

영국 런던 거리에서 처음으로 남성인지 여성인지 성별을 구별해 광고하는 전자 광고판이 선보인다.

이 전자 광고판은 이번주에 런던 옥스포드 스트리트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선보일 예정으로 성별에 따라 다른 메시지의 광고를 40초 동안 상영한다.

성별을 구분하는 이 광고는 카메라를 이용해 눈사이의 거리, 코의 넓이, 턱선의 길이, 광대뼈 모양 등을 측정해 성별을 추측한다.



그러나 이 광고에 대한 찬반 양론도 일고 있다. 한 광고전문가는 “이러한 개인 맞춤형 광고는 미래 광고의 새로운 방식”이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한 반면 한 프라이버시 운동가는 “섬뜩한 현실”이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런던=서울신문 나우뉴스 유럽통신원 윤정은 yje0709@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