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800억 복권 주인공 나타나…실수령액 얼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800억 복권 실수령액

지난달 중순 미국에서 우리 돈으로 약 3,800억원에 달하는 로또 복권 1등에 당첨된 주인공이 약 한 달 만에 나타나 화제가 되고 있다.

6일(현지시각) 미국 ABC 방송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로드아일랜드주 뉴포트에서 팔린 이 파워볼 복권 1등 당첨자는 이 지역에 사는 81세 여성으로 나타났다.

루이스 화이트란 이름의 이 여성은 이날 자신의 변호인단과 함께 기자회견에 나와 “매우 행복하고 (가족에게)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돈은 내 가족을 행복하게 만들 것이며, 우리는 진정으로 축복받았다”고 덧붙였다.



루이스가 한 달만에 나타난 이유는 당첨 사실을 몰랐기 때문. 그는 지난달 편의점에서 구매한 복권을 성경책 사이에 끼워놓고 있었다고 한다.

게다가 당첨 번호 발표 방송을 볼 때도 무심코 당첨 번호만을 적어둔채 자신이 구매한 복권 번호와 일치하는지는 확인하지 않았던 것이다.

루이스가 당첨된 상금은 정확히 3억3,640만달러(약 3,800억원)이다. 이는 파워볼 복권 사상 6번째로 많은 당첨금으로, 지난 1월 티켓 가격이 1달러에서 2달러로 상승한 요인도 포함된다고 한다.

하지만 루이스가 이 모든 돈을 수령하는 것은 아니다. 그는 이번 수령금을 일시 지급으로 선택, 총 2억1,000만달러(약 2,365억원)를 받게 됐다. 이는 세금을 뺀 실수령액으로, 이중 국가에 1,470만달러(약 165억원), 연방정부에 5,250만달러(약 591억원)의 세금을 지불하게 된다.

현재 루이스는 아들 리로이의 집에서 함께 살고 있다. 리로이는 현지 뮤지션으로 로드아일랜드 주의회의 예술 회원이며 그의 아내 데보라는 뉴포트병원 수술실 간호사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에서 사상 최고 당첨금은 지난 2007년 3월 판매된 ‘메가밀리언’ 복권의 3억9,000달러(약 4,391억원)로 알려졌다.

사진=ABC 뉴스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