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나뭇가지 이용해 ‘칫솔질’ 하는 호랑이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흥~우리도 칫솔질 한다.”

나뭇가지를 이용해 이빨의 찌꺼기를 제거하는 호랑이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인상적인 장면을 담은 이 사진은 오스트리아 티어가르텐 쉔브룬 동물원에 사는 시베리아 호랑이의 모습을 촬영한 것.

사진작가 주타 키르히너는 “호랑이가 이빨을 나뭇가지로 쑤시는 장면을 보고 믿을 수가 없었다.” 면서 “동물들이 스스로 자신의 이빨을 ‘청소’하는 장면은 처음 봤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처럼 호랑이도 이빨 사이에 음식물이 껴 있으면 불편해 하는 것 같다.” 며 “호랑이 스스로 잇몸질환 예방을 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극동 러시아와 시베리아에 분포하는 시베리아 호랑이는 아무르 호랑이라고도 하며 호랑이류 중에서 가장 크다.

또 최근 서울대 수의대 이항 교수팀의 연구결과 한국 호랑이가 시베리아 호랑이와 같은 종이라는 사실이 입증된 바 있다.

박종익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